경제와 관련해 비관적인 전망이 많습니다. 특히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은 녹록치 않은 경제상황에 맥이 빠지기 일쑤인데요. 이에 캠코가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 지원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의 기자간담회 주요내용을 함께 살펴보시죠.

경제와 관련해 비관적인 전망이 많습니다. 특히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은 녹록치 않은 경제상황에 맥이 빠지기 일쑤인데요. 이에 캠코가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 지원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의 기자간담회 주요내용을 함께 살펴보시죠.

지난 6월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 기자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취임 후 주요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올해 하반기 중점 추진과제를 발표하는 자리입니다. 이 자리에서 문창용 사장은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캠코의 역할이 더 확대돼야 한다”면서 “부실화 가능성이 우려되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공적 지원시스템을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내에는 중소기업을 상대로 기존 경영권을 유지하면서 금융지원을 해주는 ‘DIP(Debtor In Possession) 금융’이 거의 전무한 상황입니다. 캠코가 기업경영 정상화 펀드(PEF)의 유한책임사원(LP)으로서 먼저 투자자 역할을 한다면 연기금이나 금융사가 투자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는데요. 대기업의 구조조정 정상화 지원을 국책은행이 한다면, 회생 중소기업은 캠코가 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자영업자 금융지원 및 관리 방안」에 따라 법인채권 연대보증인에 대한 채무조정 지원으로 창업실패자의 재창업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금융회사 등이 보유한 연체 법인연대보증채권을 캠코가 매입한 후 엄격한 상환능력 평가를 통해 채무조정을 실시함으로써 창업실패자의 경제적 재기를 돕는 프로그램입니다.

캠코는 동산자산을 활용한 중소기업 금융지원의 활성화 방안도 모색합니다. 올해 3월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발표한 「혁신금융 추진방향」에 따라 은행권 동산 담보 회수 지원 전담기구를 설치하여 중소기업 대상 동산 금융 공급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인데요. 이는 중소기업이 기계나 기구 등의 자산을 담보로 한 대출에 부실이 났을 때 캠코가 이를 매각 대행하거나, 직접 사들이는 방식으로 회수를 지원하는 것입니다.

다만 이처럼 기업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려면 캠코 역할을 재정의하는 캠코법 개정안*이 통과해야 합니다. 문 사장은 “개정안 내용은 국회 심의만 되면 통과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개정안은 캠코가 기업에 간접투자를 할 수 있는 확실한 법적 기반을 만들기에 중소기업 구조조정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캠코 사장 “금융권 외면하는 中企 구조조정, 캠코가 하겠다” 「연합뉴스」, 2019년 6월 27일자

캠코 사장 “금융권 외면하는 中企 구조조정, 캠코가 하겠다” 「연합뉴스」, 2019년 6월 27일자